티스토리 뷰

과학

미생물

2020. 5. 26. 03:57
반응형

크기가 크지 않은 생물체의 집합을 미생물이라 하는데, 고균, 세균, 진균, 원생생물, 바이러스 등 다양한 생물들이 존재합니다. 바이러스는 대부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작은 크기를 지녔습니다.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우리 주변에 수많은 미생물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세균은 산소 요구량에 따라 혐기성 세균, 호기성 세균으로 나뉘고 모양에 따라 간균, 구균, 나선균으로 나뉩니다. 관계된 질병으로는 탄저, 콜레라, 페스트, 위궤양, 폐렴, 결핵, 충치, 장티푸스 등이 있습니다. 유산균의 경우 요구르트나 치즈를 발효시켜 주고 된장, 김치, 젓갈도 맛있게 발효시킵니다.

 

높은 압력이나 높은 온도가 주어진 환경에서도 잘 생장하는 고세균은 진핵생물에 가깝고 환경정화, 제약산업, 바이오에너지 생산 등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예시로는 호염성세균이 있습니다.

 

효모는 단순 형태 진핵생물이고 곰팡이도 진핵생물입니다. 곰팡이는 습기 많은 곳에서 쑥쑥 자라며 분해자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미생물에는 유익한 균도 있고 병원균도 존재하지만 인간에게 도움이 되는 미생물 연구는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산균에 스테인리스 수저는 닿아도 상관이 없지만 은식기는 살균효과가 있어 유의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유용미생물인 EM은 주민센터 등에서 소분해주기도 합니다. 수질 정화, 악취 제거, 음식 발효, 식품 산화 방지에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효모균, 광합성균, 유산균이 섞여 있습니다.

 

몸 속의 주 박테리아는 프레보텔라, 박테로이데스, 루미노코쿠스가 있습니다. 박테로이데스는 소화효소를 만들어내며 비오틴도 생성해줍니다. 과음을 자주 하는 사람, 장기 항생제 복용 환자, 투석 치료 환자 등은 비오틴 결핍의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프레보텔라는 피로회복을 도와주는 티아민을 많이 만들어냅니다. 루미노코쿠스는 헤모글로빈을 만들어 내며 포도당을 잘 흡수하기에 루미노코쿠스 수가 많은 사람은 살이 잘 찔 수 있습니다. 

 

소독된 수돗물에서 오히려 유해 세균이 많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는 생물의 다양성을 화학적인 살균 방법이 죽여 놔서 오히려 유익 세균 수를 줄였을 수 있습니다. 김치 맛이 집안 마다 다른 것은 재료 차이 뿐 아니라 정말 손 속 미생물의 차이가 맛의 차이를 만들어내는 것인지 모릅니다.

'과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생물  (0) 2020.05.26
생태계  (0) 2020.05.26
게놈 지도  (0) 2020.05.26
생명공학  (0) 2020.05.26
벤젠과 1,3-부타디엔  (0) 2020.05.26
노닐페놀과 NPEs, 톨루엔  (0) 2020.05.26
댓글
댓글쓰기 폼